화제·이슈

'세계 최대' 구글도 고강도 긴축, '코로나 쇼크' 언제까지…


'세계 최대 검색엔진' 구글이 고강도 긴축에 들어간다.

미 경제매체 CNBC는 23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검색엔진 구글이 올해 하반기 마케팅 예산을 절반으로 감축했다"며 "구글의 이번 조치가 글로벌 경제에 영향을 주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이 회사가 역풍을 맞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이번 주 마케팅 부문 직원들에게 예산 삭감과 정규직·계약직 신규 직원의 고용 동결을 알리는 이메일을 보냈다.

지난 22일에는 구글 글로벌 디렉터가 직원들에게 "마케팅 부문과 구글 전체에 걸쳐 예산 삭감과 채용 동결이 진행되고 있다"며 "우리도 마케팅 외 다른 부문과 함께 하반기에 예산을 절반가량 줄이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글 대변인도 이 사실을 확인했다. 대변인은 일부 사업 부문에서 절반 규모로 예산을 깎고 있으나 다른 부문은 아직 재조정 작업 중이기 때문에 그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구글이 올해 남은 기간에 고용을 시작으로 일부 투자를 철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