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350원짜리 갑질에 화가난 알바생

요즘 날씨도 너무더워서 일상에서 찾게되는 아이스크림 때문에 일어난 일이다.
나이든 고객들이 350원짜리 갑질로 알바생들을 울리고있다.


20대 초반의 여대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여름 방학을 맞아 시작한 알바를 불과 2주만에 포기했다고 전했다.


A씨가 시작한 일은 최근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아이스크림 할인점' 아르바이트로 시원한 매장에서 편안하게 일할 수 있을 것으로 처음에는 생각했다고 한다.


소년노동인권센터가 최근 청년과 청소년을 고용한 편의점 등의 사업장 노동조건, 인권현황 등을 점검한 결과 응답자(496명)의 4.2%와 21.0%가 사용자와 손님으로부터 언어적·신체적 폭행을 경험했다.


특히 나이가 어린 근로자일수록 빈도는 높아져 사용자로부터 폭행당한 비율은 10대(23.4%)가 20대 (2.2%)에 비해 10배 이상 높았다.


손님으로부터 비인격적 대우를 받은 비율도 10대(38.3%)가 20대(19.2%)보다 2배가량 많았다.



 

소년노동인권센터가 최근 청년과 청소년을 고용한 편의점 등의 사업장 노동조건, 인권현황 등을 점검한 결과 응답자(496명)의 4.2%와 21.0%가 사용자와 손님으로부터 언어적·신체적 폭행을 경험했다.


특히 나이가 어린 근로자일수록 빈도는 높아져 사용자로부터 폭행당한 비율은 10대(23.4%)가 20대 (2.2%)에 비해 10배 이상 높았다.


손님으로부터 비인격적 대우를 받은 비율도 10대(38.3%)가 20대(19.2%)보다 2배가량 많았다.

셀프로 아이스크림을 골라 담아야 하는데 반말을 하면서 봉투에 담으라고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게다가 돈이 모자란 상황이면 "많이 구입했는데 100원에 달라"고 소리를 치면서 말도 안 되는 행패를 일삼았다고 A씨는 폭로했다.


계산을 할 때 돈을 집어던지는 것도 모자라 욕설 비슷한 말을 섞어가면서 알바생을 무시하는 망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문제는 가게 사장이 매장에 있을 때에는 노인들의 태도가 평소와는 전혀 달랐다고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