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천국에 가면 엄마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아들의 소원

암으로 세상을 떠난 소년의 마지막 소원이 네티즌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27일 데일리메일은 암으로 아내와 아들을 모두 떠나보낸 아빠 표트르 콴스니(40)의 사연을 전했다.




영국 런던에 사는 표트르는 아내와 결혼 후 지난 2009년 아들 필립을 낳았다. 사랑하는 아내와 자식과 화목한 가정을 꿈꿨던 표트르. 하지만 아내는 필립을 낳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암 판정을 받았고 결국 지난 2011년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두 살배기 아들과 단둘이 세상에 남은 아빠 표트르는 더욱 열심히 살겠다고 다짐했다. 아빠는 필립이 엄마의 빈 자리를 느끼지 않게 정성을 다해 아들을 키웠다.

하지만 필립은 다섯 살이 되던 해에 암 판정을 받았다. 엄마가 힘들게 싸웠던 암과 같은 종류였다. 하나 뿐인 아들마저 잃고 싶지 않았던 아빠는 항암 화학요법과 줄기세포 이식 등 아들에게 다양한 치료를 받게 했지만, 아빠의 바람과는 달리 아들의 건강은 계속 나빠졌다.



아들 필립은 마치 자기 죽음을 예견한 듯했다. 그는 암 투병 중 매일 세상을 떠난 엄마에 관해 물었다. 아빠가 엄마에 관해 이야기를 할 때면 아들은 나지막이 “천국에 가면 엄마가 마중 나왔으면 좋겠다.”며 중얼거렸다.

어느 날 필립은 아빠에게 “아빠, 나 죽으면 꼭 엄마 관 속에 같이 묻어줘”라며 담담하게 자신의 소원을 말했다. 그리고 얼마 뒤, 아들은 아빠를 홀로 남겨둔 채 엄마의 곁으로 떠나고 말았다.



아내를 떠나보내고 아들마저 가슴에 묻게 된 아빠는 아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모자간의 합장을 준비하고 있다.

아빠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필립의 마지막 소원을 위한 합장 비용모금에 참여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