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美 화물트럭 기사 '놀라운' 수입, 무려 '1,125만 원'



미국에서 화물 트럭을 12년째 몰고 있는 권성택(49)씨는 자신의 트럭을 공개했다. 바퀴가 18개인 그의 트럭은 엔진 500마력, 기어 13단에 차량 길이만 18m에 달했다.

또한 트럭 내부에는 잠을 잘 수 있는 공간이 있는데, 전기장판도 설치돼 있었다.

권씨는 "한 번 주유하면 800달러(원화 약 90만 원)에서 1,000달러(원화 약 112만 원)까지 들어간다"며 "왕복에 들어가는 기름값은 3,500달러(원화 약 390만 원)에서 4,000달러(원화 450만 원)정도"라고 했다.

또한 "요금은 1마일(1.6km)당 40센트인데, 왕복하면 5,000마일(8,000km)정도 된다"며 "요금은 2,000달러(원화 230만 원)"이라 밝혔다.

그는 "화물 트럭이 힘든 만큼 돈이 된다"며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회사에서 10~15년 일한 사람보다 화물 운송업 종사자가 돈을 더 번다"고 했다.

또 다른 화물 운전수는 "트럭 수송 한 번에 6,000달러(원화 675만 원)정도, 여름은 10,000달러(1,125만 원)정도 번다"며 "한 번 이동 거리가 3,000km 정도"된다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