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일본, 아시아서 '해외파 선수 아시아 1위'…한국은?



일본이 지난해 아시아에서 '해외파 축구선수'를 가장 많이 배출한 나라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축구연맹(FIFA) 투자로 설립된 국제스포츠연구소(CIES)가 21일(한국시간) 발표한 '2019년 해외 리그에서 가장 많은 자국 선수가 뛴 나라' 순위에서 일본이 161명을 기록해 아시아축구연명(AFC) 회원국 가운데 1위에 올랐다.

전체 랭킹은 브라질이 1천600명으로 1위, 프랑스가 1천27명으로 2위를 차지했다.

'메시의 나라' 아르헨티나는 972명으로 3위, '축구 종가' 잉글랜드는 565명으로 4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스페인이 559명으로 5위, 세르비아가 521명으로 6위였다.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만 놓고 보면 일본(161명) 1위, 호주(124명) 2위, 한국(121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해외파 중 1부 리그에서 뛰는 선수 비율'에서도 일본(79.5%)에 10% 뒤진 68.6%를 기록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