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성시경, 코로나로 '공연 취소'…매니저 월급 주면 '마이너스' 수입



성시경이 "매니저 월급 주면 마이너스"라고 밝혔다.

11일 KBS 라디오에 출연한 성시경은 "코로나 때문에 5월 말에 9년째 하던 공인이 연기됐다"며 "요즘은 술을 50일째 끊고 SNS에서 요리를 하고 있다"고 했다.

벌이가 어떻냐는 질문에 그는 "거의 무직(무급)이다. 새롭게 방송을 시작했는데, 그전에는 제로였다"며 "건물로 임대수익을 받는 것도 아니고, 방송 시작해도 매니저 월급 주면 마이너스"라고 밝혔다.

성시경은 "마이너스 괜찮다. 빵 구울 재료 살 수 있으면 됐다"며 "밀가루, 설탕이 생각보다 저렴해 한번 사면 빵을 여러 개 구울 수 있다"며 낙천적인 태도를 드러냈다.
 

<>